8/27 서남아 코로나 동향

현황 : 총 3,310,234명 확진, 75,760명 신규확진, 60,472명 사망



현지 정부 대응 정책 동향


ㅇ 웨스트벵갈州정부, 격주 시행 봉쇄조치 내달 중순까지 연장

- 26일(수) 현지 언론에 따르면, 웨스트벵갈 정부는 7월 말 이후 격주로 시행되고 있는 봉쇄조치를 내달 12일(토)까지 연장하며, 세부 시행 일자* 발표

*웨스트벵갈州 격주 봉쇄조치 시행 일자: 8월 27일(목), 8월 31일(월), 9월 7일(월), 9월 11일(금), 9월 12일(토)

- 앞서 州정부는 델리, 뭄바이 등 5개 지역發 국내선 운항을 금지한 바 있으며, 지하철 운행의 경우 내달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등 여타 위생지침 준수 하에 재개될 예정

- 봉쇄조치 관련 지침으로는 공공·민간기업 및 상업 시설 폐쇄, 대중교통 중단 등이 있으며, 교육기관의 경우 내달 20일(일)까지 폐쇄조치 유지

*Livemint https://bit.ly/2QqN9aD 08.26

ㅇ 인도 보건복지부, 공무원 대상 원격의료상담 서비스 도입

- 인도 보건복지부는 지난 25일(화) 델리 지역 중앙정부건강관리계획(CGHS)* 수혜자를 대상으로 원격의료상담 서비스를 개시하였으며, 현존 보건복지부 온라인 플랫폼인 ‘e-Sanjeevani’를 통해 특정 시간(오전 9시~오후 12시)內 상담 가능

*중앙정부건강관리계획(CGHS): 인도정부가 전·현직 공무원 및 참전용사 등을 대상으로 무상의료를 제공하는 복지정책

- 보건복지부는 수혜자의 개인ID를 해당 플랫폼과 연결하여 활용성을 높였으며, 원격의료상담을 통해 e-처방전이 발급된 후 인근 CGHS 의료시설에서 처방약 수령 가능

*Livemint https://bit.ly/3lmOBcr 08.26

ㅇ 카르나타카州정부, 오는 10월부터 대학교 대면 수업 재개

- 26일(수) 카르나타카 정부는 내달 1일(화) 대학교 온라인 수업 개설 후 10월부터 오프라인으로 전환될 예정이며, 더불어 연기됐던 졸업시험 등도 중앙정부 지침에 따라 시행될 것이라고 발표

*Economictimes https://bit.ly/34Azje6 08.26



주재국 현지기업 동향


ㅇ 알리바바, 인-중 갈등 고조로 인해 對인도 투자계획 잠정 철회

- 금일(27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알리바바는 최근 인도정부의 해외직접투자규정 강화 등 인-중 분쟁 고조로 인해 對인도 투자를 잠정 중단함

- 알리바바는 현지 기업인 페이티엠(Paytm), 조마토(Zomato), 빅바스켓(Bigbasket) 등에 투자해온 바 있으며, 해당 기업은 동 투자 중단으로 인해 자금조달 계획에 차질 불가피 전망

- 더불어 동사 관계자는 향후 양국 간 갈등 완화 이전까지는 추가 투자계획이 없음을 발표

*Livemint https://bit.ly/3lr1pyK 08.27

ㅇ 타타그룹, 올인원(all-in-one) 이커머스 앱 개발로 디지털 시장 공략 본격화

- 26일(수)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타타그룹은 자사 서비스 및 소비재를 판매하는 올인원 전자상거래 어플리케이션을 개발 중에 있으며, 금년 말 혹은 내년 초 시범 서비스 개시 예정

- 타타그룹은 동 서비스를 통해 아마존, 플립카트와 더불어 ’23년 기준 약 9억 명 사용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인도 모바일 시장 공략에 주력 목표

*Economictimes https://bit.ly/31uAo5s 08.26

ㅇ (방글라데시) ‘코타(KOTHA)’, 합작벤처 설립으로 스리랑카 진출

- 금일(27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방글라데시의 소셜미디어 어플리케이션 기업인 ‘코타’가 스리랑카 정보기술 기업인 ‘넥스트 데이(Next Day Technologies)’와 오는 9월 합작벤처를 설립하여 현지 진출 예정

- 해당 어플리케이션은 한국의 카카오톡, 중국의 위챗과 유사한 형식으로 메시지 송·수신, 식료품 주문 및 음악·영화 콘텐츠 스트리밍 등의 기능을 제공하며, 현지 소비자를 대상으로 맞춤형 서비스 출시 목표

*The Daily Star https://bit.ly/3jj0ZIO 08.27



현지 진출 국내기업 동향


ㅇ 삼성SDI, 인도 생산공장 설립 계획 보류 및 전략 재검토

- 26일(수) 관련 언론에 따르면, 삼성SDI가 앞서 삼성전자의 노이다 대규모 스마트폰 공장 완공에 따라 용이한 배터리 공급을 위해 계획했던 노이다 배터리 공장 설립 계획을 보류한 것으로 알려짐

- 더불어 동사는 최근 현지법인을 당초 계획했던 생산·판매법인에서 판매법인으로 전환하였으며, 추후 현지 시장 현황에 따라 생산법인으로 재전환하는 방안 고려 중

*아주경제 https://bit.ly/2EFZntm 08.26

ㅇ 현대차 인도 공장, 중국산 타이어 수입길이 열려

- 인도 상공부 무역국(DGFT)은 중국과 국경분쟁 이후 수입 제한된 중국산 타이어에 대해 수입을 허가

- DGFT 는 8월 초 수입 재개를 확정하고 최근 현대차 인도 공장을 비롯해 혼다, 스코다, MG 등 9개 완성차 생산 업체들에게 수입허가증을 내주기 시작했으며, 다음 주 중 발급을 마무리할 계획

- 현대차는 이로서 수출 물량을 생산하는데 여유가 생김

*더구루 https://bit.ly/3jcn6QW 08.27


ㅇ (스리랑카) 인진(Ingine), 스리랑카 친환경 에너지 개발에 8백만 달러 투자

- 26일(수)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진’은 스리랑카의 ‘Ceylon Fisheries Harbour Corporation’과 협력하여 남부 마타라 소재 항구 인근에 공장을 설립할 예정이며, 1메가와트(MW) 규모의 전력 초기 생산 목표

- 양사는 당초 3월로 예정되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되었던 예비 타당성 조사를 내달 착수할 예정이며, 공장 착공 일정은 내년으로 예상

*Daily News https://bit.ly/3jnqkBn 08.26



현지 비즈니스 환경 변화


ㅇ 인도정부, 향후 발전용 석탄 수입량 대폭 감소 계획

- 26일(수)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정부는 향후 몇 년 이내에 외화 절약 및 자국산업 부흥을 목표로 발전용 석탄(Thermal coal) 수입량을 최대 1억2천만 톤 감소시켜 수입 의존도를 크게 낮출 계획

- 인도정부는 지난 6월 인도 석탄 연간생산량의 약 3분의 1에 해당하는 41건의 석탄 블록 경매를 시작하였으며, 석탄의 자국 생산량을 확대하여 탄광 밀집 지역인 인도 중부지역 소재 州 발전 도모

*Economictimes https://bit.ly/34zS2Xm 08.26

ㅇ 인도 회계연도 ’21년 정부부채, 역대 최대인 GDP 91% 규모로 추정

- 26일(수) 현지 언론에 따르면, 금년 회계연도 기준 GDP 대비 중앙 및 州정부를 합한 총 정부부채 규모 비율이 ’80년 조사 이후 최대 수치인 91%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

- 지난 회계연도 ’20년의 GDP 대비 부채 비율은 75%였으며, 인도금융회사 MOFSL의 이코노미스트는 향후 여타 외부적 영향이 없을 시 회계연도 ’40년 기준 60%까지 하락할 것으로 전망

*Economictimes https://bit.ly/3lmedGr 08.26


Recent Posts

See All

인도 스타트업, 전체 임대사업의 30%차지 : 부동산 기업 JLL India의 통계에 따르면 2022년 상반기 인도 스타트업에 임대된 사무실 규모는 697만 평방피트로 전체 사무실 임대규모의 30%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 인도 스타트업 기업은 총 8만2천개 이상으로 인도는 전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스타트업 생태계를 보유하고 있으며 스타트업 임대사업은 20

1. 인도 준고속열차 200대 입찰에 국내외 5개사 참가 : 인도 철도부가 운영하는 준고속열차 'Vande Bharat'의 200대 제조관리 입찰에 인도 국내외 기업 5개사가 응찰한 것으로 나타남. 5개사 기업에는 인도 BHEL-Tadagar Wagon 컨소시엄을 비롯하여 프랑스 Alstom, 러시아 TMH, 인도-스위스 컨소시엄 Meda-Stadtlo

1. 아다니 그룹, 인도 최대 빈민가 재개발 프로젝트 수주 : 인도 아다니 그룹은 인도 최대 빈민가 뭄바이 다라비(Dharavi) 지역 재개발 프로젝트를 수주한 것으로 나타남. 수주 가격은 6억2천만달러. 다라비 지역은 약 5만8천가구 및 1만2천개의 상업시설이 위치한 세계에서 가장 인구 밀도가 높은 지역 중 하나로 알려짐 2. 인도 중앙전력청, 내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