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5월 1주 인도 주간동향

중소기업을 위한 지속성장가능 인증 제도 시행

: 중소기업부 Narayan Rane장관은 지속성장가능 인증제도(Sustainable certification scheme)를 발표. 동 인증은 중소기업들이 제품 제조 시 고효율 기술을 활용, 환경에 영향을 주지 않고 우수한 친환경 제품을 만드는 'Zero Defect Zero Effect(ZED)’ 수준을 인증하는 것으로 약 30개 단계를 통한 5개의 인증 레벨이 있음. 정보는 중소기업이 ZED 인증을 받을 경우 보조금 수혜 등의 혜택을 제공.


힌두스탄 유니레버, 인도 스테그플레이션 가능성 우려

: 인도 최대 소비재 기업인 힌두스탄 유니레버의 Sanjiv Mehta 회장은 최근 인플레이션 가속화와 함께 인도에 스테그플레이션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가 노력하여 줄 것을 건의. Mehta 회장은 연방예산안을 통해 정부가 발표한 7.5조 루피 규모의 자본지출안을 빨리 진행할 것을 촉구. 힌두스탄 유니레버는 원자재 가격 상승 등 제품 가격 인상으로 인해 자사 매출액은 증가했으나 실제 구매수치는 변화가 없다고 지적하며, 스테그플레이션을 막기 위한 정부의 성장 가속화 정책이 필요하다고 언급


인도-UAE CEPA 발효

: 지난 2월 체결된 인도-UAE CEPA가 2022년 5월 1일부터 발효됨. 양국은 동 협정으로 인해 향후 5년간 상품 교역 규모가 1,000억 달러, 서비스는 150억 달러 규모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 특히 인도정부는 5년 이후 CEPA 활용도가 높아지면서 인도산 제품의 99%가 UAE로 수출 시 무관세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양국 교역이 5,000억 달러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 현재 양국 상품 교역 규모는 600억 달러 규모.


인도 4월 제조업지수(PMI), 전월 대비 개선

: 인도 2022/23 회계연도가 시작된 4월의 제조업 지수는 54.7로 전월의 54.0 대비 소폭 상승. 이는 기존 예상수치보다 높은 것으로, 코로나19 관련 규제 완화로 수요가 다소 개선된 것이 주요인. 제조업지수가 10개월 연속 50 이상으로 집계되면서 인도 경기는 확장국면을 기록.


인도, 러시아산 원유 배럴당 70불 이하 구매 협상

: 인도는 러시아산 원유를 배럴당 70불 이하로 대폭 할인가에 구매하기 위해 협상을 진행중인 것으로 나타남. 인도는 지난 2월말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4천만 배럴 이상의 러시아산 원유를 사들였으며 이는 21년 전체 러시아산 원유 수입량보다 20%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남


인도 Swiggy, 드론 활용 배달 파일럿 프로젝트 개시

: 인도 음식배달 플랫폼 스위기(Swiggy)는 Garuda Aerospce와 델리NCR과 뱅갈루루 지역에서 드론을 활용한 식료품 배달 파일럿 프로젝트를 진행. 스위기는 드론을 식품 재고 보충에 활용할 예정이며 시범운영을 통해 향후 활용 가능성을 평가할 예정


인도 비하르 주, 곡물 원료 에탄올 공장 개소

: 인도 동부 비하르 주에서 곡물을 원료로 하는 첫 에탄올 공장 개소. 원료인 쌀과 사수수, 옥수수로 등 곡물을 이용해 에탄올을 생산할 예정이며 옥수수 및 논 재배농가가 수혜를 입을것으로 예상. 해당 공장은 Eastern India Biofuels Private Limited사에 의해 설립되었으며 건설비는 약 1천3백만달러로 알려짐


델리 수도권 사무실 임대료, 아시아태평양 9위

: 영국 부동산 컨설턴트 기업의 나이트 프랭크(Knight Frank)의 지난 4월 보고서에 따르면, 인도 델리 수도권(NCR)의 2022년 1~3월 사무실 임대료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23개 도시 중 9위로 1 평방 피트당 (약 0.09 평방 미터) 연간 임대료는 60달러(376루피)로 나타났으며 뭄바이(15위)는 50.9달러(318루피), 뱅갈루루(21위)는 26.7달러(167루피)로 나타남. 1위는 홍콩 186달러으로 나타났으며 싱가폴 105달러, 도쿄 101.2달러, 시드니 98.6달러, 베이징이 84.8달러로 각 2~5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남


인도 가정용 에어컨, 무더위로 올해 900만대 판매 전망

: 인도가전제조협회(CEAMA)는 올해 인도 가정용 에어컨 판매량을 900만대로 전망. 지난달 가정용 에어컨 판매량은 약 175만대로 전년 동월 대비 2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단월로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남. 폭염이 지속됨에 따라 5~6월에도 에어컨판매는 호조를 보일것으로 전망


인도, 식용유 가격 급등에 세율 인하 계획

: 인도는 러-우크라이나 전쟁과 인도네시아의 팜유 수출 금지로 인한 식용유 가격 급등에 대응하기 위해 일부 식용유에 적용되는 세율을 인하할 계획. 새롭게 적용되는 요율은 아직 심의 중인 것으로 알려짐.


마힌드라&마힌드라, J&K 은행과 트랙터, 농기계 대출 제휴 체결

: 인도 자동차 제조사 마힌드라&마힌드라는 J&K 은행과 농가 트랙터 및 농기계 대출 제공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을 발표. 향후 J&K는 잠무카슈미르, 펀잡, 히마찰프라데시, 레, 라다크 지역 지점을 통해 마힌드라&마힌드라사의 트랙터와 농기계 구입 고객들에게 대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


HDFC은행, 2년간 1천개 이상 지점 개설

: 인도 HDFC 은행은 지난 2년간 1천개 이상의 지점을 개설한 것으로 나타남. 은행 발표에 따르면 코로나19 팬데믹 기간동안 매일 2개의 지점을 개설했으며 작년 회계연도에만 734개의 지점을 개설한 것으로 나타남. HDFC은행은 2022년 3월 31일 기준, 6,342개의 지점과 18,130개의 ATM기기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짐


인텔, 인도 반도체 산업 진출

: 이스라엘 아날로그 반도체기업 타워세미컨덕터와 아랍에미리트 투자기업 넥스트오르빗벤쳐스의 합작법인 ISMC는 인도 카나타카 주 정부로부터 30억 달러(약 3조8천억 원) 규모 아날로그 반도체공장 건설 계획에 대한 승인을 취득. 인텔은 지난 2월 15일 54억달러에 이스라엘 타워세미컨덕터의 인수를 발표한 바 있음. 전문가들은 사실상 인텔이 인도에서 정부 지원을 받아 현지 반도체공장 건설을 추진하는 것으로 분석


중고 스마트폰 시장, 2026년까지 100억 달러 규모 성장 전망

인도 컨설팅 기업 Redseer 보고서에 따르면 인도 중고 스마트폰 시장은 2026년까지 연평균 16% 성장률로 약 100억달러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 Cashify, HyperXchange 및 Yaantra와 같은 중고 스마트폰 플랫폼 스타트업 성장에 따라의 중고 스마트폰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것이 주요 요인


타타모터스, 전기 트럭 'Ace EV' 출시

인도 자동차 대기업 타타 모터스는 5일 소형 트럭 'Ace'의 전기자동차 버전 'Ace EV'를 출시. 라스트마일 배송을 위해 플립카트와 같은 대형 전자상거래 업체 및 물류기업들과 전략적 제휴를 체결한 것으로 나타남. 가격은 약 650만 루피 이상인 것으로 알려짐


카르나타카 고등법원, 중국 샤오미 은행자산 압류 보류

: 카르나타카 고등법원은 중국 샤오미에 외환법 위반 혐의로 7억2500만 달러 압류 명령을 내린 인도 집행부의 결정을 보류했다고 밝힘. 인도 집행부는 인도 샤오미가 로얄티로 가장한 급액을 샤오미 그룹을 포함한 3개의 외국기업에 송금한 것을 발견, 인도 외환법 위반 혐의로 은행자산을 압류. 샤오미는 이에 대해 모든 송금 내역은 합법적이며 모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짐

Recent Posts

See All

인도 스타트업, 전체 임대사업의 30%차지 : 부동산 기업 JLL India의 통계에 따르면 2022년 상반기 인도 스타트업에 임대된 사무실 규모는 697만 평방피트로 전체 사무실 임대규모의 30%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 인도 스타트업 기업은 총 8만2천개 이상으로 인도는 전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스타트업 생태계를 보유하고 있으며 스타트업 임대사업은 20

1. 인도 준고속열차 200대 입찰에 국내외 5개사 참가 : 인도 철도부가 운영하는 준고속열차 'Vande Bharat'의 200대 제조관리 입찰에 인도 국내외 기업 5개사가 응찰한 것으로 나타남. 5개사 기업에는 인도 BHEL-Tadagar Wagon 컨소시엄을 비롯하여 프랑스 Alstom, 러시아 TMH, 인도-스위스 컨소시엄 Meda-Stadtlo

1. 아다니 그룹, 인도 최대 빈민가 재개발 프로젝트 수주 : 인도 아다니 그룹은 인도 최대 빈민가 뭄바이 다라비(Dharavi) 지역 재개발 프로젝트를 수주한 것으로 나타남. 수주 가격은 6억2천만달러. 다라비 지역은 약 5만8천가구 및 1만2천개의 상업시설이 위치한 세계에서 가장 인구 밀도가 높은 지역 중 하나로 알려짐 2. 인도 중앙전력청, 내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