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인도 일일동향 (2023.2.20)

1. 인도, 태양광에너지 수출추진


부핀더 발라(Bhupinder Bhalla) 신재생에너지부 장관은 인도가 2026년까지 연간 100 GW 규모의 태양광 모듈을 생산 가능하다고 밝히며, 목표 달성시 인도는 태양광 순수출국이 될 것으로 예상함. 목표를 달성한다면, 2030년까지 비화석연료로 500 GW 전기를 생산해내려는 인도의 야심찬 계획을 실현하는데 큰 기여를 할 전망임.


인도는 당초 2022년 12월까지 태양열, 풍력, 바이오매스 및 소규모 수력 발전으로 175 GW의 재생 에너지를 생산할 계획이었으나, 태양광 모듈 및 패널 가격 인상으로 인해, 122 GW 생산에 그침. 이는 인도가 모듈 제작에 필요한 폴리실리콘·웨이퍼 등을 중국산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인데, 관세가 인상되면서 공급이 위축된 데 따른 것임.


뿐만 아니라 토지 취득도 태양광발전 제조업계에 큰 부담요소로 작용하고 있음. 태양광 발전 1MW 당 토지 4에이커가 필요한데, 토지 취득관련 절차가 지연되면서 프로젝트 추진에 애로(일부는 취소)가 발생하고 있음. 정부가 최근 몇 년간 40 GW 상당의 57개의 대형 태양광 발전소를 의뢰했지만, 이중 10 GW만 운영중인 상황임.


하지만, 발라 신재생에너지부 장관은 향후 2년 내에는 40GW 규모의 프로젝트가 제대로 운영될 것이라고 낙관함.


출처:'India plans to export solar power: official', The Hindu(2.19)



2. 델리 州, 전기차 친화적인 여건 조성에 앞장서고 있지만 목표대비 달성률은 미흡


Climate Trends가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델리주(state)가 전기차 친환적인 여건 조성(인센티브 지급 등) 측면에서 볼 때 Top 9안에 드는 것으로 나타남.


이번 조사는 인도 28개 주를 대상으로 전기차 친화적인 여건을 판단할 수 있는 21개 기준에 대해 평가한 결과, 델리, 마하라슈트라, 하리아나, 우타르프라데시, 펀자브 주(state)가 가장 많은 혜택(21개 중 13~15개)을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남.


델리는 인도 28개 주(state)중, 가장 많은 2,900개의 충전소와 250개의 배터리 교환소를 구축했음. 2022년 11월 기준, 델리의 전기차 판매비율(market penetration)은 7.2%에 달했지만, 아직까지는 2024년 달성목표인 25%에는 상당히 미달된 상황임.


델리는 관용차 등 플릿자동차(fleet vehicles)에 대한 구체적인 전기차 전환 목표를 갖고 있고, 소비자들에게 약 1,200만 달러 규모의 전기차 보조금을 지급했음. 전기 오토릭샤(삼륜차), 전기 카트 및 전기화물차에 대해 5%의 이자 혜택(interest subvention)도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남.


출처:'Delhi leads in EV push, but target some way off: Study', The Times of India(2.20)



삼성전자, 인도 프리미엄 소매시장 공략에 박차


삼성전자는 애플의 공세에 맞서, 플래그십 스토어를 델리와 벵갈루루 외 지역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힘. 애플은 앞서, 글로벌 성장을 위해 인도 시장에 몰두하겠다는 포부를 밝히며, 인도 내 최초의 직영 매장 오픈을 준비하고 있다고 함. 삼성전자 플래그십 스토어에는 각종 소비재 뿐만 아니라, 전자기가, 스마트폰 등에 걸쳐 톱라인 제품이 전시될 예정임.


출처:'Samsung goes aggressive on premium retail', The Times of India(2.20)



코로나19 업데이트


인도는 금일 119명의 신규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사망자는 없음.

신규 확진자는 케랄라 31명, 카르나타카 44명, 델리 7명, 마하라슈트라 10명 등 여전히 낮은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음. 그 외 타밀나두 8명, 텔랑가나 4명, 하리아나 2명, 웨스트 벵갈 1명을 기록.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숫자는 케랄라 1,248명, 카르나타카 187명, 오디샤 83명, 마하라슈트라 107명 등으로, 그 외 타밀나두 44명, 웨스트 벵갈 34명, 텔랑가나 32명, 델리 19명으로 나타남.

Recent Posts

See All

1. 인도 중앙은행, 오는 4월 기준금리 6.75%로 인상 전망 인도 중앙은행(RBI)는 인플레이션에 대응코자 다음 주 기준금리(repo rate)를 6.5%에서 6.75%로 인상할 전망임. 이로써, 2022년 5월 4.0%에서 6회 연속 총 2.75%가 인상될 것으로 예상됨. 기준 금리 인상시 대출금리도 인상되면서 견조한 펀더멘탈에도 불구하고, 시장 수요

1. 인도 상품-서비스 수출, 7,600억 달러 기록 예상...역대 최고치 기록 전망 피유시 고얄(Piyush Goyal) 인도 상무부 장관은 지난 화요일 인도 상공회의소(ASSOCHAM) 연례회의에서 인도 상품 및 서비스 수출액이 역대 최고인 7,500억 달러를 넘어섰으며 이번주 금요일을 기점으로 7,600억(전년대비 12.4% 증가) 달러를 돌파할 것으

1. SVB 등 은행권 사태로 인도 IT 업계 채용 둔화 예상 미국과 유럽 소재 글로벌 은행 위기가 인도 IT 산업에도 부담을 줄 가능성이 있음. IT 산업은 다음 회계연도에 순인력 증가율(net headcount growth)이 절반 가까이 줄고, 인사전략에도 구조적인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됨. 인도 IT산업은 은행·금융서비스·보험(Banking, f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