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인도 일일동향 (2021.8.11.)

1. 인도 자동차 산업, 반도체 수급난 지속

: 인도 자동차 업계는 반도체 수급난이 지속, 7-9월 3분기에 약 10만대의 생산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남. 마루티 스즈키는 수급난이 지속될 경우 올해 약 6억달러 수준의 생산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 또한 르노,닛산은 첸나이 공장 생산을 중단할 정도로 반도체 부족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남.


2. 폭스바겐, 전기차 관세 인하 요구 테슬라 지원 나서

: 지난 7월 테슬라의 전기차 관세 인하 요구 이후 인도 정부는 기존 전기차 관세 60-100%에서 40%로 낮추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남. 폭스바겐은 금일 성명을 통해 25%까지 관세 인하를 요구, 테슬라를 지원한 것으로 나타남


3. 인도 케랄라, 현 코로나19 확진자 50% 차지

: 인도 남부에 위치한 케랄라는 인도 총 코로나19 확진자 수의 50%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남. 케랄라 정부는 엄격한 도시 봉쇄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세를 통제할 예정


4. 인도 중앙은행, ATM 현금 고갈시 과징금 부과 규정 제안

: 인도 중앙은행은 은행 또는 비은행소유의 현금자동인출기(ATM)의 현금유액이 10시간 이상 고갈될 경우 ATM당 1만루피의 과징금을 부과하는 취지의 규정을 제안한 것으로 나타남.


Recent Posts

See All

1. 인도, 2030년까지 연간 500만톤 그린수소 생산 목표 니르말라 시타라만(Nirmala Sitharaman) 인도 재무장관은 2030년까지 연간 500만톤의 그린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발표. 국가그린수소계획(National Green Hydrogen Mission)을 통해 이산화탄소 집중도(carbon intensity)와 화석연료 수입의존도를 낮

1. 미국-인도: 중국 견제 의기투합, 핵심기술 협력 강화 미국과 인도가 국방 분야에서 손을 잡고, 본격적인 중국 견제를 위한 협력 강화에 나설 계획. 숙련된 인력풀을 보유한 인도에서 반도체 산업 개발을 지원하는데 합의. 아울러, 양국은 인도 내 5G, 6G 등 차세대 통신 기술 개발에 있어서도 협력할 예정. 2. (FY2024 인도 예산안) 신용지원 강화

1. 인도 교통부 장관, 경제/생태/ 환경 측면에서 모빌리티 지속가능성 강조 니틴 가드카리(Nitin Gadkari) 연방 교통부 장관은 인도상공회의소(FICCI)가 주최한 포럼에서 인도정부가 운송 산업을 위해 비용 효율적이고 오염없는 수입 대체품을 채택하는 정책을 추진중이라고 밝힘. 이와 관련, 에탄올, 메탄올, 바이오 압축천연가스(CNG), 바이오 액화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