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일일동향 (2021.4.28.)

1. 뉴델리, 코로나 치료용 산소 및 의약품 뒷거래 기승

: 델리 고등병원은 뉴델리에서 코로나 치료용 산소와 의약품이 제대로 병원에 보급되지 않고 블랙마켓에 유통되는 것을 확인, 델리정부에 코로나용 산소 및 의약품 분배 문제 해결 및 관련 정부지침을 준수하지 않은 산소리필공장 대신운영을 명령. 뿐만 아니라 렘데시비르, 파비플루, 토실리주맙과 같은 코로나 치료제의 재고와 판매 관리를 지시.


2. 인도, 유기농 제품 주요 수입국과 상호인정협정(MRA) 체결 논의중

: 인도는 인도 유기농제품 주요 수입국인 한국, 일본, 대만, 호주, UAE, 뉴질랜드와 유기농 식품의 상호인정협정을 체결하기 위해 논의하고 있음. 인도 정부에 의하면 인도의 유기농 식품의 수출은 2020-21년 51% 증가한 10억4000만달러를 기록. 주요 수입국과 무역을 촉진하기 위해 인도는 인도산 유기농 제품의 상호인정협정 체결을 위한 협상이 진행 중.


3. 현대자동차, 인도 코로나 2차 유행으로 신차 공개 미뤄

: 인도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30만명이 넘어가면서 현대차를 비롯해 메르세데스, 스코다, 마루티 스즈키와 같은 주요 자동차 제조사들은 잇달아 신차 출시 일정을 미루고 있음. 현대는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알카자르 출시 일정을 5월 말로 연기.


4. 인도 기아차, 판매목표 달성 전망

: 기아차는 인도내 코로나바이러스 2차 유행의 여파로 인도시장 판매실적이 단기적으로 영향을 받을 수 있으나 올해 판매목표를 달성해 나아가고 있다고 밝힘. 완전봉쇄령이 내려졌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마하라슈트라, 델리, 마디아 프라데시 등 일부 주만 봉쇄하고 있어 비즈니스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다고 말함.


Recent Posts

See All

베단타-폭스콘 합작사, 주정부 반도체 인센티브 협상에 어려움 겪어 : 인도 반도체 현지 생산을 위해 결성된 베단타-폭스콘 합작사는 카르나타카 주 정부와 반도체 인세티브를 두고 협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남. 합작사는 200억달러 투자를 고려하고 있으며 투자액의 20% 또는 40억달러를 인센티브로 요구한 것으로 알려짐. 2. 골드만삭스, Pharm

1. 마루티스즈키, 하리아나 주 신공장 건설에 14억달러 투자 : 인도 자동차 제조업체 마루티스즈키는 인도 북부 하리아나 주의 소니팟(Sonipat)지역에 신공장 건설을 발표. 마루티스즈키는 신공장 건설에 약 14억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며 연간 25만대 생산능력을 확보할 예정. 공장 가동 예상시기는 2025년 2. 인도 수출 금지에 국제 밀 가격 6% 가까이

인텔, 인도 반도체 산업 진출 : 이스라엘 아날로그 반도체기업 타워세미컨덕터와 아랍에미리트 투자기업 넥스트오르빗벤쳐스의 합작법인 ISMC는 인도 카나타카 주 정부로부터 30억 달러(약 3조8천억 원) 규모 아날로그 반도체공장 건설 계획에 대한 승인을 취득. 인텔은 지난 2월 15일 54억달러에 이스라엘 타워세미컨덕터의 인수를 발표한 바 있음. 전문가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