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인도 일일동향 (2021.4.19.)


1. 인도, 전기차 세계 1위 제조국 전망

: 인도 도로교통부 장관 Nitin Gadkari는 향후 6개월내 리튬이온배터리를 국내 완전생산 할 것이며 인도가 세계 1위의 전기차 제조국이 될 것이라 전망. 정부는 플렉스퓨얼 엔진 도입을 자동차업계에 권장하고 있으며 제조업체과 최종 협의 중. 또한 화석연료 사용을 줄이기 위해 수소연료전지 기술 도입을 추진중.


2. 인도, 기후위기 불구하고 새로운 석탄발전소 건설 할수도

: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환경단체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인도는 저비용 전력을 생산하기 위해 새로운 석탄발전소를 건설할 수 있으며 2021년 국가전력정책(National Electricity Policy, NEP 2021) 초안에 해당사안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남.


3. Razorpay 1억6천만만 달러 투자유치, 기업평가액 세 배로 늘어나

: 핀테크기업 Razorpay는 작년 10월 Sequoia Capital 및 GIC로부터 1억달러 투자를 받았으며 기업평가액 10억을 달성, 유니콘 클럽에 진입. 이후 6개월도 채 안되 같은 투자자들로부터 1억6천만 달러 투자를 받았으며 평가액 약 30억 달러를 기록. Razorpay의 CEO에 따르면 해당 자금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싱가폴 사업확장을 위해 사용될 것이라 발표.


4. 인도 승용차 수출, 코로나로 39% 하락

: 2021 회계연도 인도 승용차 수출은 코로나로 제동이 걸리면서 39% 감소, 대부분의 피해는 봉쇄령으로 인한 물류이동 및 공급망 문제가 주요 요인으로 분석.

인도자동차제조협회(SIAM)의 데이터에 따르면 인도 승용차수출은 2019-20년 66만2118대에서 2020-21년 40만4400대로 38.92% 감소.


Recent Posts

See All

1. 인도, 2030년까지 연간 500만톤 그린수소 생산 목표 니르말라 시타라만(Nirmala Sitharaman) 인도 재무장관은 2030년까지 연간 500만톤의 그린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발표. 국가그린수소계획(National Green Hydrogen Mission)을 통해 이산화탄소 집중도(carbon intensity)와 화석연료 수입의존도를 낮

1. 미국-인도: 중국 견제 의기투합, 핵심기술 협력 강화 미국과 인도가 국방 분야에서 손을 잡고, 본격적인 중국 견제를 위한 협력 강화에 나설 계획. 숙련된 인력풀을 보유한 인도에서 반도체 산업 개발을 지원하는데 합의. 아울러, 양국은 인도 내 5G, 6G 등 차세대 통신 기술 개발에 있어서도 협력할 예정. 2. (FY2024 인도 예산안) 신용지원 강화

1. 인도 교통부 장관, 경제/생태/ 환경 측면에서 모빌리티 지속가능성 강조 니틴 가드카리(Nitin Gadkari) 연방 교통부 장관은 인도상공회의소(FICCI)가 주최한 포럼에서 인도정부가 운송 산업을 위해 비용 효율적이고 오염없는 수입 대체품을 채택하는 정책을 추진중이라고 밝힘. 이와 관련, 에탄올, 메탄올, 바이오 압축천연가스(CNG), 바이오 액화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