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일일동향 (2021.4.16.)

1. 씨티은행, 인도 소매금융시장 철수

씨티그룹은 신용카드, 예금계좌, 개인대출 서비스를 포함한 인도 소매금융시장에서 철수한다고 밝힘. 또한 인도 뿐만 아니라 한국을 포함한 중국,인도네시아,필리핀,베트남,태국 등 13개국에서도 철수 할 예정.


2. 인도 즉석식품, 가공식품, 시리얼 수요 급증

: B2B 도매업체인 Metro Cash and Carry에 따르면 최근 10일-15일간 인도 전체 가공식품 판매가 3% 증가했으며 재택근무가 지속됨에 따라 짠맛과자 20%, 면,파스타와 같은 인스턴트 식품은 4%의 판매 증가율을 보임. 또한 아침대용 시리얼 판매가 36% 증가했으며 샐러드 드레싱, 스프레드와 같은 소스류는 44% 증가. 건강 및 면연력 증진식품에 대한 수요도 급증했으며 꿀,툴시,님,녹차와 같은 제품은 60%의 판매 상승률, 비타민 등 건강보충제는 판매율이 30% 증가함

냉동식품은 53%, 냉동감자는 42% 그리고 비채식 즉석과자는 43% 증가.


3. 소프트뱅크, 인도 음식배달 전문업체 Swiggy에 4억5천만 달러 투자

: 소프트뱅크 비전 펀드(SoftBank Vision Fund)는 인도 음식배달 전문업체인 스위기(Swiggy)에 4억5천만 달러 투자 마무리 단계에 있으며 투자시 스위기의 평가액은 55억 달러에 이를것으로 분석. 현재 인도 독점금지법 규제당국의 승인을 기다리는 중.


4. 전자상거래 기업 플립카트, 클리어트립 인수

: 플립카트는 인도에서 가장 오래된 종합 여행 예매사이트인 클리어트립(Cleartrip)의 지분 100% 인수를 발표. 플립카트와 아마존은 공격적으로 사업다양화를 모색하고 있으며 음식배달, 온라인약국 등 신규사업에 적극적으로 진출하고 있음. 클리어트립은 별도 브랜드로 운영될 예정이며 플립카트와 협업하여 기술 솔루션을 개발할 예정.


Recent Posts

See All

베단타-폭스콘 합작사, 주정부 반도체 인센티브 협상에 어려움 겪어 : 인도 반도체 현지 생산을 위해 결성된 베단타-폭스콘 합작사는 카르나타카 주 정부와 반도체 인세티브를 두고 협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남. 합작사는 200억달러 투자를 고려하고 있으며 투자액의 20% 또는 40억달러를 인센티브로 요구한 것으로 알려짐. 2. 골드만삭스, Pharm

1. 마루티스즈키, 하리아나 주 신공장 건설에 14억달러 투자 : 인도 자동차 제조업체 마루티스즈키는 인도 북부 하리아나 주의 소니팟(Sonipat)지역에 신공장 건설을 발표. 마루티스즈키는 신공장 건설에 약 14억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며 연간 25만대 생산능력을 확보할 예정. 공장 가동 예상시기는 2025년 2. 인도 수출 금지에 국제 밀 가격 6% 가까이

인텔, 인도 반도체 산업 진출 : 이스라엘 아날로그 반도체기업 타워세미컨덕터와 아랍에미리트 투자기업 넥스트오르빗벤쳐스의 합작법인 ISMC는 인도 카나타카 주 정부로부터 30억 달러(약 3조8천억 원) 규모 아날로그 반도체공장 건설 계획에 대한 승인을 취득. 인텔은 지난 2월 15일 54억달러에 이스라엘 타워세미컨덕터의 인수를 발표한 바 있음. 전문가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