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일일동향(2021.2.26)


1. 나렌드라 모디 총리, 공기업 민영화 및 정부 소유 자산 수익화에 강한 의지

: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수요일, 예정된 공기업 민영화가 복지, 개발,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자원 확보에 도움이 될 거라고 밝힘. 앞서 모디 총리는 100개의 정부 소유 자산을 통해 2조 5천억 루피의 수익 창출 목표를 설정한 바 있음.


2. 인도 운송인 협회, 금일(26일) 높은 유가와 신규 E-Way Bill에 항의하는 파업 시행

: 전인도 운송인복지협회(AITWA)를 비롯한 인도 내 운송 관련 협단체 소속 운송인들은 26일 오전 6시부터 저녁 8시까지 E-way bill의 발행과 물품 운송을 중단하는 일일 시위를 진행함. 이번 시위는 높은 유가와 E-Way Bill의 유효기간 변경 (하루 100km에서 200km까지)된 것에 대한 항의에서 비롯되었으며, AITWA는 전자세금계산서 발행만으로 탈세 방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기때문에 E-Way Bill 제도의 폐지를 요구한다는 입장임:.

3. 인도 정부, 가짜뉴스 및 익명 게시글 방지 위한 소셜 미디어 플랫폼 규제책 발표

: IT 법 개정안 발표에 따라, 페이스북, 트위터, 왓츠앱, 시그널 등 인도 소셜 미디어 플랫폼 사업자는 인도 정부 기관으로부터 통지 접수 시 36시간 내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고, 원 게시자를 추적할 수 있는 메커니즘을 구축해야 함.

* 개정된 법명: Information Technology (Intermediary Guidelines and Digital Media Ethics Code) Rules 2021

4. 인도 중앙은행, 업계의 고객 카드 정보 저장 요청 거부

: 인도 중앙은행(RBI)은 고객정보보호를 위하여, 2021년 7월부터 발효되는 결제 애그리게이터/게이트웨이 규범(PA/PG)을 통해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넷플릭스, 플립카트, 조마토와 같은 기업이 고객의 신용카드 정보를 저장하지 못하게 하겠다는 의사를 밝힘.




Recent Posts

See All

1. 인도, 4분기 4,679억달러 규모 디지털거래 기록 : 인도는 22년 4분기 총 230억건수의 디지털 결제를 기록, 거래 규모는 약 4,679억달러에 달한 것으로 나타남. 해당 거래에는 통합 결제 인터페이스(UPI), 직불 및 신용 카드, 모바일 지갑과 같은 결제방법이 포함되며 UPI 결제의 경우 전년대비 거래건수가 8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남. 상위

1. 인도 준고속열차 200대 입찰에 국내외 5개사 참가 : 인도 철도부가 운영하는 준고속열차 'Vande Bharat'의 200대 제조관리 입찰에 인도 국내외 기업 5개사가 응찰한 것으로 나타남. 5개사 기업에는 인도 BHEL-Tadagar Wagon 컨소시엄을 비롯하여 프랑스 Alstom, 러시아 TMH, 인도-스위스 컨소시엄 Meda-Stadtlo

1. 아다니 그룹, 인도 최대 빈민가 재개발 프로젝트 수주 : 인도 아다니 그룹은 인도 최대 빈민가 뭄바이 다라비(Dharavi) 지역 재개발 프로젝트를 수주한 것으로 나타남. 수주 가격은 6억2천만달러. 다라비 지역은 약 5만8천가구 및 1만2천개의 상업시설이 위치한 세계에서 가장 인구 밀도가 높은 지역 중 하나로 알려짐 2. 인도 중앙전력청, 내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