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일일동향 (2021.12.22.)

1.인도 정부, 반도체 지원 정책 발표

: 22일, 인도 정부는 지난주 내각회의에서 통과된 반도체 정책을 발표. 관보에 따르면 2개의 반도체 기업과 2개의 디스플레이 Fab 기업에 2022년부터 6년간 프로젝트 비용의 최대 50%를 지원할 예정. 또한, 기존에 발표된 EMC 2.0 계획을 통해 인프라 관련 지원도 제공될 예정이며 주 정부 차원의 지원도 병행 예정. 인도 내 반도체 공장을 설립하려는 기업이나 컨소시엄, 합작기업은 내년 1월 1일부터 동 인센티브 수혜를 받기 위한 신청 절차를 시작할 수 있으며, 신청 시기는 45일 후 마감. 본 정책은 반도체 웨이퍼 제조 시설 투자유치를 통해 반도체 산업 생태계를 강화하고 가치 사슬 구축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


2.인도, M&A 규모 사상 최고치 갱신

: 미국 컨설팅 업체 베인&컴퍼니의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인도의 M&A 규모는 사상 최대이며 M&A를 처음 시도하는 기업이 80% 이상을 차지. 50억달러 규모의 메가 M&A가 발생했던 2017-2019년과는 대조적으로 2020-2021년(2021년 11월 기준)에는 5억~10억달러의 중간 규모 M&A가 주로 발생했으며 이는 주로 스타트업 및 유니콘 기업으로 인한 것으로 추정.


3.캐나다 퀘벡연금기금(CDPQ), 210억 루피 규모의 오디샤 주 유료도로 지분 매입

: 콜카타 기반 인프라 건설 기업 Bharat Road Network Ltd.(BRNL)는 오디샤 주(州)내 Shree Jagannath 고속도로의 지분 40%를 캐나다 퀘벡연금기금에게 210억 루피에 매도. 관계자에 따르면 이 거래는 BRNL과 퀘벡연금기금이 인도에 설립한 인프라 투자신탁중 하나인 India Highway Concession Trust간에 이뤄짐. 참고로 상기 고속도로 지분 30%는 Srei그룹이 소유 대체 투자펀드 중 하나인 트리니티 투자를 통해 소유중.


4. 인도 정부, 석탄화력발전소에 배기가스 배출 방지 장치 설치 요청

: 인도 정부는 79개의 석탄화력발전소에는 12월 말까지, 그와 별도로 517개의 발전소에는 정해진 기한 내에 아황산가스 및 이산화질소 배출 방지 장치를 설치하라고 요청. 인도 중앙오염통제위원회(CPCB)에 따르면, 상기 79개의 석탄화력발전소는 델리, 첸나이, 뭄바이, 코타 등의 인구 밀집도시 인근에 위치. 올해 4월 인도 환경부 고시에 의하면 정해진 기한 내에 요청 불이행시 기한 이후 180일까지는 발생된 전력단위당 1루피, 181~365일은 1.5루피, 366일 이후는 2루피의 벌금이 부과될 예정


Recent Posts

See All

1. 인도 준고속열차 200대 입찰에 국내외 5개사 참가 : 인도 철도부가 운영하는 준고속열차 'Vande Bharat'의 200대 제조관리 입찰에 인도 국내외 기업 5개사가 응찰한 것으로 나타남. 5개사 기업에는 인도 BHEL-Tadagar Wagon 컨소시엄을 비롯하여 프랑스 Alstom, 러시아 TMH, 인도-스위스 컨소시엄 Meda-Stadtlo

1. 아다니 그룹, 인도 최대 빈민가 재개발 프로젝트 수주 : 인도 아다니 그룹은 인도 최대 빈민가 뭄바이 다라비(Dharavi) 지역 재개발 프로젝트를 수주한 것으로 나타남. 수주 가격은 6억2천만달러. 다라비 지역은 약 5만8천가구 및 1만2천개의 상업시설이 위치한 세계에서 가장 인구 밀도가 높은 지역 중 하나로 알려짐 2. 인도 중앙전력청, 내년 전

1. 인도 플라스틱 제조연맹, 웨스트벵갈에 공업단지 개발 계획 : 인도 플라스틱 제조연맹(Indian Plastic Federation)은 웨스트벵갈 주 Durgapur 고속도로 근처에 두 개의 플라스틱 공업단지를 설립할 것을 제안. 해당 지역은 타타사 소형차 공장 설립지역과 인접한 것으로 알려짐. 현재 회원기업들은 Singur지역 100에이커 및 Dank